돌고 돌아 홍명보, 현실적인 선택이었다[국대 감독선임 막전막후]

2024-07-07 08:06:24   IP 185.xxx.74.171 조회:1012



홍명보 울산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 축구의 새로운 사령탑은 예상대로 홍명보 울산 HD 감독(55)으로 낙점됐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홍 감독이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됐다고 발표했다.


협회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이임생 기술총괄이사가 지난 5일 홍 감독을 직접 만나 감독직을 제안했고, 하루 뒤인 6일 홍 감독이 고민 끝에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홍 감독에게 역대 한국인 지도자 최고 대우와 함께 코칭스태프 구성에 대한 전권 등을 모두 보장했다. 협회는 이날 오전 홍 감독에게 계약서 사인까지 받았으나 앞으로 이사회 추인이라는 과정이 남았기에 내정이라 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 구단 역시 홍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 것을 수락했다.


한국 축구는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을 경질한 뒤 새로운 지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실의 벽이 문제였다.


국가대표 전력강화위를 중심으로 새 감독 영입에 나선 협회는 세계 축구 흐름을 잘 아는 외국인 지도자를 바라는 팬들의 요구에 따라 실제 협상 단계까지 밟고도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난 4월 유력 후보로 떠올랐던 미국 출신의 제시 마쉬 감독은 연봉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6월 A매치 이후에는 현실적으로 데려올 수 있는 후보들과 접촉하는 수순을 밟았다.


이 과정에서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해 외국인 지도자로 다시 한 번 무게가 실렸다. 실제로 정해성 위원장 대신 선임 작업을 맡은 이임생 이사는 지난 2일 출국해 거스 포옛 전 그리스 축구대표팀 감독(57)와 다비드 바그너 전 노리치시티 감독(53) 등과 면담을 가졌는데, 지도자의 역량이나 현실적인 여건, 각급 청소년대표팀과의 연계 등을 감안했을 때 국내 지도자가 더 낫다는 판단을 내리면서 방향이 틀어졌다.


이임생 이사는 5일 귀국 즉시 홍 감독을 만나 감독직 설득에 나서면서 가장 절실했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세간의 시선과 달리 이번 선임은 협회 수뇌부의 결정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임생 이사는 이미 출국 전 정몽규 협회장에게서 전권을 위임받았다. 이임생 이사는 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홍 감독은 현역 시절부터 지도자까지 한국 축구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그는 지도자로는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이라는 업적을 세웠다.


그랬던 홍 감독에게 아픈 손가락을 이야기한다면 역시 2014 브라질 월드컵이다. 최강희 전 감독이 본선 티켓을 따낸 뒤 지휘봉을 내려놓으면서 급하게 월드컵 준비에 나섰던 홍 감독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홍 감독으로선 이번 부임이 2014년의 아픔을 되갚을 절호의 기회다.


홍 감독은 오는 9월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에서 첫 지휘봉을 잡게 된다. 각 조의 1~2위가 본선에 진행하는 이번 3차예선을 통과한다면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한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희찬(울버햄프턴)과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역대 최고의 전력이 힘을 합친다면 본선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적도 가능하다는 평가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당신의 의견과 생각을 남겨주세요.
무슨 답변을 주실지 궁금합니다...^^

 
목록 리스트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수
공지 [공지] 회원 등급 및 레벨업 안내 (수정)...   HusbandUSA 2021-09-09 45 11761
202 돌고 돌아 홍명보, 현실적인 선택이었다[국대 감독선임 막전막후]... 2024-07-07 0 1012
201 신지은 선수 2024-05-22 0 992
200 다이빙이란,, 2024-04-22 1 1073
199 이강인과 손흥님 화해! 휴우~ 2024-02-22 0 812
198 이강인 현재 상황 ㅠㅠ 2024-02-14 0 1308
197 김우민, 세계수영 男 자유형 400m 금메달 쾌거!…"뿌듯하고 믿을 수 ... 2024-02-11 0 998
196 ‘벌써 미국행’ 클린스만, 선수 교체는 느린데 출국은 빠르네... 2024-02-11 0 769
195 '대참사' 말레이시아전 무승부, 클린스만 감독은 뭘 하는 걸까? 최악의 ... 2024-01-25 0 392
194 [아시안컵] 태세전환 기자들 '참교육'한 김판곤... 2024-01-25 0 260
193 스트래칭하는 손연재 2023-12-10 1 285
192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대한민국 vs 싱가포르 풀 ... 2023-11-24 0 346
191 대한민국 VS 중국 : 2026 FIFA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하이라... 2023-11-24 0 277
190 마이클 조던 아들, 피펜 전처와 결혼식 예정... 2023-11-19 1 286
189 신이 강림한 미국 축구팀 근황 2023-09-08 3 738
188 육상 김애영 선수 근육 2023-09-01 3 673
187 압도적인 1위와 2위와의 격차 2023-07-28 0 401
186 이강인, 마침내 PSG와 5년 계약…이적료 2200만유로 추정... 2023-07-14 1 249
185 의외로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포츠 종목... 2023-07-07 3 290
184 유현주 골퍼 말벅지 2023-07-07 2 303
183 크로스핏 고민정선수 2023-06-12 2 342
로그인
로그인
새글이 등록되었습니다.